멀지도 않은 인도의 대도인(大圖人)이신 랑가나단 선생께서 도서관학 5법칙을 말씀하신지도 80년이 가까와오고 있습니다. 그 말씀에 얼마나 우리 도서관이 충실했는지 반성해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 도서관 5법칙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1. Books are for library evaluation.
  2. Some reader his or her book.
  3. Some book its reader.
  4. Save the time of the librarian.
  5. The Library is a silent organism.
Books are for library evaluation.

그동안 도서관은 장서량 위주로 평가되고 그 평가에 맞추기 위해서 저질의 도서를 다량 구입했던 아픈 기억이 있지 않나요 ?

Some reader his or her book.

도서관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겠죠. 과연 지역주민, 소외된 계층이나 심지어 외국인 노동자에게도 여러분의 도서관은 열려있나요 ? (나도 뜨끔)

Some book its reader

이용자에게 필요한 자료를 입수만하고 과연 잘 찾아볼 수 있도록 알리고 홍보하는데는 게을리하지는 않았나요 ? (뜨끔 뜨끔)
 

Save the time of the librarian.

도서관은 이용자들의 시간을 줄여주기 보다는 사서들이 편할 수 있도록 업무를 한 적은 없나요 ? (뜨뜩끔)
 

The Library is a silent organism.

도서관이 정숙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의 목소리를 내야할 때도 정숙하진 않았나요 ? (왕 뜨끔)

우리의 변화로 새로운 한국 도서관 5법칙이 새로 만들어지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풋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