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6.19 책과 예술
  2. 2009.06.07 대통령기록관에서 만나는 노무현
  3. 2009.06.06 유사한 사이트를 찾아라. (2)

책과 예술

책크 2009.06.19 23:17
책을 소품으로 이용한 예술작품입니다.

http://stuff360.blogspot.com/2009/06/art-with-books.html

'책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킨들 아이폰앱에 $60 영영사전이 딸림으로~  (0) 2010.08.02
중요한 정보 책속에 숨기기  (2) 2009.09.01
책과 예술  (0) 2009.06.19
이스라엘 서점 광고  (0) 2009.04.20
책으로 만든 핸드백  (2) 2008.10.27
품절도서 구매도우미  (0) 2007.10.14
Posted by 풋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달 전에 일때문에 성남에 있는 국가기록원을 갔었다. 그곳에는 대통령기록관도 같이 있다. 아늑한 곳에 조용히 기록물들이 정리되고 있었다. 찬란한 기록보존의 우리 역사가 일제강점기이후 역사적 혼란 속에 주춤하다가 이제 다시금 꽃을 피우려 하고 있다. 그 중심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있다. 가장 많은 기록물을 남기고 간 대통령. 늘 소통하려고 했던 대통령으로 기억된다. 그래서, 재임기간 언론보도 보다는 청와대 블로그를 더 자주 갔었던 기억이 난다. 지금은 살아계셨으면 트위터를 하고 있지 않았을까.

대통령기록관의 웹사이트에는 재임시절의 사이트들이 옮겨와 있다. 그곳에서 만난 1시간여의 인터뷰동영상. 당신은 퇴임을 마치 출소하는 재소자의 심정으로 기다리고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고향으로 돌아간다는 부푼 마음이 느껴져서 더욱 안스러운 마음이 들었다. 시대는 단 한 번도 나를 비켜가지 않았다는 제목의 인터뷰. 노무현이 남긴 수많은 말과 글들. 이젠 대통령기록관에서 만날 수 있다. 그는 역사속에서 영원히 살 수 있는 기록을 남기고 떠났다.
당신은 목수같은 사람이었다. 집을 다 지으면 떠나야 하는 사람. 국민에게 더 나은 집을 만들어주려 했던 당신. 당신이 그립습니다.


Posted by 풋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서관의 좋은 점은 자료를 같은 주제끼리 모아둔다는 점이다. 웹공간도 예전의 야후처럼 디렉토리로 되어 있는 경우에는 손쉽게 같은 주제의 자료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디렉토리를 사람이 관리한다는 것은 너무나 어렵다. 그만큼 정보의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몇가지 팁을 통해서 유사한 주제의 사이트를 찾아낼 수 있다.

1. 구글의 연산자 사용

구글의 연산자중에 related가 있다. " related:www.google.com"을 검색하면 구글과 유사한 다른 사이트를 알려준다.

2. Xmarks

불여우의 북마크 싱크기능인 Xmarks를 사용하면 주소창에 아이콘이 하나 생기고 클릭하면 해당 사이트의 간략정보와 리뷰 및 주제 태그와 함께 유사한 사이트를 5개 보여준다.

3. SimilarWeb

유사한 사이트만 찾아주는 불여우 부가기능이다. 설치하면 SW라는 버튼이 생성되고 버튼을 클릭하면 유사한 사이트들을 보여준다. 이용자들이 유사한 사이트를 추천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SimilarWeb Discover without Searching from Similar on Vimeo.



Posted by 풋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uturephile.tistory.com BlogIcon 사로잡히는여자 2009.06.07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xmark 잘 사용하고 있지요~ 이와 유사한 방법으로 딜리셔스에 가서 관련태그를 입력해도 유사한 사이트를 찾을수 있어요~